줄거리

일본 나라현에서 태어난 무라타 주코는 열한 살 때 출가해서, 쇼묘지절 호우린인에 들어 갔다. 그러나, 어렸을 때부터 차를 즐기고, 당시 유행했던 투차놀이에 빠져, 절 일을 게을리 했던 주코는 절에서 추방되었다. 그후, 방랑하다가 다이토쿠지절의 스님 잇큐소준에게 신세를 지게 되었다. 주코는 화려한 투차놀이에 빠져 지내면서도, 마음 한 구석이 늘 허전했다. 잇큐스님이 가진 재치. 절을 찾아온 무로마치 장군의 존재. 그리고 추억 속에 사는 여성, 사요가 던진 한마디를 계기로, 차선일미 (茶禅一味)의 경지에 이르러서 와비차를 완성했다. 그리하여 일본 다도의 원조로 불리게 되었다.

目일본 전국 47도도부현+해외에서의 공연을 목표로

「주코의 암자」는 일본 47도도부현에서의 공연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가는 곳마다 그 지방에 사시는 사람들과의 만남을 경험하고, 소중한 시간들을 지내 왔습니다. 앞으로도 일본 각지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 작품을 공연할 계획입니다.

이야기 구성

다회 자리에서는 먼저 첫 자리(前席)에서 ※1일즙삼채(一汁三菜)의 가이세키요리가 나오고, 중간 휴식(中立)에서 다실을 퇴실해고, 두 번째 자리(後席)에서 진한 말차와 연한 말차를 마시게 됩니다. 『주코의 암자』에서는 첫 자리에서는 요리를 대신해서 연극으로 대접하고, 와비차 원조인 무라타 주코에 관한 연극을 보여 드립니다. 그리고 중간 휴식을 지나 두 번째 자리에서는 손님들도 이야기 속에 들어가서 실제로 다회를 체험하며 말차와 다과를 즐기게 됩니다.
※1:국 한 그릇 야채 세 접시

(1)접수/개장

대합실에서 회장으로 출연자들이 손님들을 안내합니다.

(2)첫 자리1

무라타 주코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화려한 투차놀이 장면이 펼쳐집니다.

(3)첫 자리2

잇큐스님으로부터 가르침을 받으려다… 주저하는 주코 앞에 첫사랑의 여인인 사요가 나타납니다.

(4)중간 휴식

주코와 함께 좌선을 하고 차선일미(茶禅一味)의 심경에 이르는 장면을 같이 체험하게 됩니다.

(5)두 번째 자리

주코가 주인이 되어 손님들께 다과와 연한 말차를 대접합니다.

인터네셔널 버전『방문편』

2014년「기노사키 국제 아트센터」에 체류하여, 새 버전인「방문편」의 창작을 시작했습니다. 일본어 담당자와 더불어 동시통역적인 역할을 담당할 영어 담당자가 출연해, 새 연출로 공연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각국의 언어를 사용하는 캐스트로 공연을 할 예정입니다.

스태프

작가・연출:렌교
다도 감수:주비시 모토히로
국어번역:기타무라 가나코

협조: 다도우라센케 이에모토 센소시츠
    일반사단법인 후린지 씨어터 어소시에이션
    기노사키 국제 아트센터
협찬:마루큐코야마엔, 오이마츠, 쇼에이도, 주식회사닛센, 마츠우라 요시노리상점


[Profile]

극단위성은

「소극장에서 연극으로만 표현할 수 있는 무대표현」을 하기 위해 1995년 6월에 설립. 교토를 거점으로 일본 전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일반적인 연극무대 뿐 아니라 신사불각, 교회, 폐쇠된 공장 등「극장이 아닌 곳」에서 많은 공연을 해왔다.
연극이 가지는 사회적유용성에 주목한 워크숍등「연극과 관계가 먼 곳에서 연극을 보여주는 활동」도 하고 있다.

[연락처]

교토시 시모교구 이와토야마초 440 에무라빌딩3층
Tel +8175-353-1660  e-mail eisei@eisei.info

Next performance